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서울대 입구랑 건대에서 먹던 양꼬치 너무 먹고싶어서

없으면 없는대로 장인정신으로 직접 해먹었습니다

고기를 자르고

꼬치에 꼽고

찍어먹는 양념을 만들고

숯불을 피우고


...

이거 나니깐 해먹지 하는 생각이 났지만

맛은 참 좋았답니다 ㅎㅎ


고기는 다리부위를 썼는데

고기가 조금더 기름진 부위였음 좋았을 것 같은 아쉬움이 있었어요


고기야 대충 꼽아서 구우면 되는데

양념이 핵심입니다


스푼으로 소금1 + 고추 가루1 + 미원(꼬집) + 쯔란(큐민씨드) + 꺠1 + 후추 약간 섞어주시믄..

식당에서 먹던 그 양념이랑 얼추 비슷하게 되더군요

ㅎㅎ


인생 뭐 있나요




Posted by 매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