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 따라 우리 애들이 침대에서 늦게 까지 뒤척이는 바람에

와이프가 10시 반까지 고생하다가 애들과 씨름하다 나와서

출출하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라면 한그릇 끓여주면서

영상을 찍어보았습니다


라면을 끓일떄의 저의 원칙은 다음과 같습니다.


1. 물은 반드시 계량한다

(개발자의 이유있는 물양을 존중합니다. 또한 눈대중..이거 생각보다 하나두 안맞습니다 ㅎㅎ)


2. 냄비는 너무 큰걸 쓰면 안된다

물이 증발하는 양이 많아져서 국물양이 맞지 않게 된다.

(양은 냄비 사이즈 생각하고 그정도가 딱이다)


3. 뭔가를 추가할떄는 너무 많이 넣어선 안된다

예를 들어


버섯은 1/5~6개 정도면 충분

너무 많이 들어가면 맛이 엉망이 된다

그냥 건더기 스프정도의 양을 직접 생야채로 만든다고 생각하면 된다


4. 딱 "3분"이 지나면 면을 미리 꺼내 놓는다

생각보다 라면 내고 하는 동안

면이 국물에서 추가로 익게 된다

그래서 딱 3분이 지나면 꺼낸다 (저는 타이머를 이용)


5. 그릇은 라면 그릇 (영상참조) 에 먹으면 더욱 맛이 산다

ㅋㅋ 여러명을 상대로 실험해보았습니다

그릇이 중요합니다.


6. 라면 국수를 덜어낸 국물에 계란을 넣어 수란을 한다

45초-1분 정도면 충분합니다


7. 수란과 국물을 국수위에 붓고

"후추가루" 약간, "고추가루" 취향 대로 뿌려줍니다

특히 고춧가루

추가하니 참 좋더군요

라면 맛이 상대적으로 약한 미국이라 그럴지도 모르겠습니다


8. 생파를 마지막에 조금 넣어준다



ㅎㅎ

여러분 라면의 필살기는


9. 이렇게 끓여준 라면 한입 뻇어먹는다


입니다


즐겁게 보셨으면 공감/ 댓글에 여러분의 비법을 남겨주세요..


감사합니다.



Posted by 매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튜브에서 보기 (Watch on Youtube):

https://youtu.be/nrG3vpsJ65s


자식새끼 입에 음식들어가는거 보는거

생각보다 상당히 행복한 일입니다 ㅎㅎㅎ


우리 마나님은 아주 어릴떄부터 아무리 개판을 쳐도


그냥 알아서 먹게 했는데


그게 쉬운일이 아니라 그렇지


애한테는 좋은거같아요


먹는 즐거움이랄까


쫓아다니면서 먹여본적이 한번도 없는거같아요


예전부터 먹는거 하나는 어디 내놔도 지지않던 우리 첫째

요새는 크면서 예전 같지는 않은데

가끔 이때의 모습이 그립네요

영상을 뒤적거리다가 먹는 영상이 너무 많아서 한번 모아봤습니다


이씨네 미국살이 더 많은 에피소드 보기 (More episodes): 

https://www.youtube.com/c/LeesInUSA

Posted by 매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