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만나고 싶은 친구들이야 너무 많았지만, 3주라는 짧은 시간에 처가도 내려가야되고 제주도 여행도 계획되어있어서 어찌 할 바 모르고 있을때 민보와 연진이 부부에게 연락이 왔다. 한국에 가기 한달도 더 전이다. 구의동 성가대 활동을 하던 멤버들을 모아서 MT를 가자는 것이었다! 그렇다면 많은 사람들과 진짜 예전처럼 함께 할 수 있어서 너무 좋을 것 같았다.


구의동 성당에서 내가 활동 한 것이 대략 2010년 언저리 인것 같은데, 이 당시 활동하던 멤버들이 무려 9쌍(!!) 이나 결혼을 했거나 결혼을 앞두고 있다. 왠만한 결혼 소개 업체보다 훨씬더 낫달까. 지금도 생각해보면 어떻게 그 안에서 다 짝꿍을 찾았나 싶다. ㅎㅎ 그리고 우리 부부도 그 쌍들 중에 하나다. 이번 모임에는 무려 6쌍이 아이들까지 다 데리고 모이는 것이었다. 보너스로 고운이까지 참여해서 어마어마한 인원이 모이게 되었다. 숙소도 우리가 예전에 청년 캠프를 했던 수련원으로 택했고, 예약을 비롯한 준비를 모두 친구들이 맡아줬다. 이런저런 것들로 정신이 산란했던 우리는 너무나 고마웠다.


만나자 마자 지섭이와 규민이의 인사

민보가 연진이랑 결혼할 줄 누가 알았겠어 ㅎㅎㅎ

그런데 나중에 보니 정말 찰떡궁합에 떡두꺼비를 하나 낳았네 ...


고운이도 함께 해서 좋았다

아마도 육아의 어려움을 잔뜩 체험하러 온듯

ㅎㅎ


차를 두 대로 나눠 타야되서 형아가 먼저 가버리자, 자기는 안데리고 가는줄 알고 아주 심술이 단단히 났다.

ㅎㅎ


도착한 우리의 숙소, 너무나 아름답다. 조금 우리집 같기도 하고.. 그런데 미세먼지 때문에 조금 아쉽기는 했다. 흑흑.

어떻게 된거야 우리나라 공기 대체...


아이들은 친해지는 것 금방이다. 처음만난 유찬이하고 금방 삼총사가 되서 뛰어다니고 던지고 신이 났다.


얼굴만 봐도 행복한 걸 알겠네. 우리끼리 만나서 노는 것도 노는 것이지만, 아이들이 친구들을 만나서 따듯한 온돌 바닥에서 구르면서 노는 것을 보니 마음이 따듯해졌다.


친형제라 해도 좋을 케미


잠시 후에 어린이들의 홍일점 소윤이 등장. 어쩌다 보니 아들 밭에서 꽃 역할을 제대로 했네.

역시 애교는 딸이야~~ 근식이형 애지 중지하는 모습 놀리는 게 이 모임의 최대 재미 포인트 였다 ㅎㅎ


고운이는 아이들에게 둘려쌓여서 "이쁜데 힘드네요 ㅎㅎㅎㅎㅎㅎ;;"를 체험하느라고 바빳고,


아이들은 뭐가 그렇게 좋은지 지치지도 않는다.


헐 아직 한 쌍 안왔는데도 이만큼이나 모였네


간소하게 만나자고 음식은 죄다 주문해서 먹었다.

준비를 하나도 안하고 돈만 있으면 이렇게 먹을 수 있다니 ㅠㅠ

회에 족발에 치킨에 .. 꿈의 식탁이다.


다 모인 우리들

먹자!


상 비는 거 순식간이다 ㅎㅎ

맥주에 소주에 역시 안주는 헛소리가 최고다~~~ ㅎㅎ 

근식이 형 옆에만 앉으면 헛소리가 절로 나옴~~~!!


이쁜 녀석들


 

이모들이 옷입히고 모델 놀이 시켜주니 장난꾸러기로 변신한다

항상 요섭이는 웃긴 포즈를 잘한다


벌써 떠날 시간이 되어버렸네 흑흑


이럴 때 보면 다 큰 넘 같은 둘째


준비들 많이 해온 엄마들 ..

지섭이는 이때 자느라 못나가서 나중에 자기 비누방울 못했다고 한탄을 꽤나 했다.


ㅠㅠ 돌아가야 할 시간

우리가 만난 구의동 성당으로 가서 헤어지기전 함께 미사를 드렸다.


아이들에게 성가대 노래 하는 것을 보여주면서 설명해 줬다. 

이곳에서 엄마와 아빠가 만났고 결혼해서,

너희들이 세상에 왔다고. 눈을 초롱 초롱하며 듣는다.

기분이 묘하대~



이번 모임은 짧았다. 지난 4년을 따라잡기에는 정말 짧았다. 하지만 마음이 따듯해졌다.

굳이 시시콜콜 뭐했냐고 뭐하냐고 안물어도 마음이 통하고 만나니 편안하고 잘 지내주고 있는 걸 보고 있는 것만으로도 감사하고 했다.

헤어질 때 눈물이 찔끔 났다.

아오..


우리 다음에 만나면 아이들이 커있겠지 하고 모두들 따듯한 마음으로 헤어졌다.

고마운 사람들 ...


(4)편에서 계속 ...


Posted by 매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clienBBS는 제가 지지난주 쯤에 열심히 만들었던 파이썬으로 만들어진 프로그램으로.


클리앙을 예전 모뎀 시절 PC통신 텔넷 하듯 느낌으로 사용하게 해주는 클리앙 클라이언트입니다




그런데... 완성한지 일주일도 안되서 갑자기


클리앙이 개편된겁니다 ㅠㅠ


만들어놓은것이 전혀 돌지 않아서 그냥 버릴까 하다가 아까워서 열심히 코드를 다시 다 수정했습니다




그래서 동작하는 version 0.301을 공개합니다


* 개편에 맞추어 업데이트 했고 


* 각종 버그를 수정했고


* 간단한 대화방(beta)을 만들었고 (잘 될지 모르겠습니다)


* 유용한 게시판을 추가했습니다




설치법


Python 3.6 을 https://www.anaconda.com/download/ 에서 받아 설치하신후


터미널 (OSX의 terminal, 윈도우의 실행-cmd) 에서 pip install clienBBS 하신후


clien (엔터) 로 실행하시면 됩니다




만일 pip 가 안될 경우


http://dwfox.tistory.com/67 를 참고하여 환경변수를 추가하시거나


pip3 install clienBBS 를 시도해보세요




github link:


https://github.com/liza183/clienBBS




클리앙 앱들도 많이 안되는거같은데 이번기회에 아재분들 혹은


예전에 어땠나 하는 분들은 재미삼아 써보심이 ㅎㅎ




호응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좋은시간되십시오






Posted by 매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물론 어린 시절 중학교, 고등학교 때에도 천리안과 하이텔을 접했지만,


대학교 시절 학내 BBS를 텔넷으로 즐기던 그 때가 아직도 문득 문득 그립고는 했습니다.


그 때 서비스 하던 BBS들은 웹 기반 게시판으로 이제는 다 변해버렸고, 

어디서도 활발하게 운영되는 텔넷 기반 BBS를 볼 수가 없더라고요.

적어도 열심히 찾아보려고 하지 않은 나에게는 그랬습니다.


다른 한편, 클리앙 (clien,net)은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내가 활동하고 있는 커뮤니티 입니다.

엄청난 활동을 하는 것은 아니지만 소소한 참여를 해가며 눈팅하고 있는 곳입니다.


어느 날 문득, 클리앙을 예전 BBS 하듯 즐길 수 있으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

그냥 무작정 에디터를 켜고 Python 코드를 짜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한 2-3일 정도 계획없이 만든 그 결과물을 공개합니다.


처음에는 실행 가능한 파일을 만들어보려고 했는데 생각처럼 간단치 않아서 (맥,윈도우 호환 등)

그냥 소스 코드를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난잡한 코드는 눈감아 주세요.


소스코드는 https://github.com/liza183/clienBBS 에 공개되어있습니다


소스를 받으실 필요 없이 설치는


파이썬 3가 설치되어있고 path 에 pip 가 들어가도록 하신후에


터미널 (cmd) 에서 pip install clienBBS 하시면 설치됩니다.


실행은 터미널에서 clien 치시면 실행됩니다.


프로그램은 터미널에서 작동하기 때문에 터미널을 이쁘게 세팅해야 보기가 좋아집니다.

macOS 기준 Menlo 11pt 정도에 자간을 좀 줄여주면 볼만 합니다.

어떤이에게는 더 익숙할 블루/화이트



혹은 저처럼 이런 취향도 있을것 같네요,


맥에서는 함께 첨부된 set_colors_bw.sh 또는 set_color_gb.sh 을 터미널에서 실행하면 

간단하게 폰트/색을 설정할 수 있습니다.


지원 기능 (0.21)

  • 로그인

  • 글쓰기, 댓글달기

  • 글보기, 댓글보기

  • 모두의공원/새소식/사용기/회원중고장터/팁,강좌/알뜰구매/아무거나질문

  • 댓글 수 보기

  • 글 검색

  • 첨부 사진 보기

사용 영상




Posted by 매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