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3년도에 미국에 올 때 까지만 해도,

그렇게 될수도 있다는 막연한 생각은 있었지만

내가 한국을 영영 떠나 다른 곳에 터전을 잡고 살 것이라는 확신같은 것은 없었다.


그런데 어찌 어찌 하다보니 미국에 자리를 잡고 살게 되었고,

아이가 둘 낳고 키우며 살다보니 한국에 갈 기회가 쉽게 오지 않았다.


그러다가 이번에 거의 4년만에 온 가족이 한국으로 무려 3주간 휴가를 다녀오게 되었다.

지난 번 방문에는 지섭이는 함께 했지만, 요섭이는 태어나기도 전이었으니.

이번 여행이 우리 가족에겐 최대 인원, 최대 거리, 최장 시간으로 함께하는 여행이 었다.


벌써 미국에 돌아온지가 2주가 되어가는데 더 시간이 지나 잊어버리기 전에

2018년 11월의 3주 간의 즐겁고 행복했던 기억을 글과 사진으로 조금이나마 남겨보고자 이 글을 시작한다.




출발 전부터 차를 어떻게 하느냐, 카시트는 어떻게 하느냐 고민이 많았다.

다행히 아틀란타에 사는 아이들 고모 (내 동생) 내외 덕분에 차도 편하게 맡기고 

불러준 한인 택시까지 얻어타고 아틀란타 공항에 오게 되었다. 

기사님이 친절하게도 여행 기간 동안 카시트를 맡아주셨다가, 

돌아오는 날 다시 가지고 와주시기로 되어 고민거리가 해결되었다.


우리가 탈 비행기는 무려 14시간짜리 직항 비행기였다.

이 노선이 미국 출발 한국 도착 직항 노선 중 가장 긴 노선이라고 했다.

과연 아이들이 잘 버텨낼 수 있을지 걱정이 되었지만, 아이들은 그저 비행기를 탄다는 생각에 신이 났다.


쥬스를 입에 하나씩 꼽아줘야 애들의 멘탈이 유지가 된다.


그러나 비행기를 타기도 전에 아이들은 지겨워져버렸다.

ㅠㅠ바닥에서 구르고 있는 요섭이... 하지만 여정이 길기에 나와 수산나도 멘탈을 부여잡고 기운을 냈다.



아뿔싸! 


이번에 비행기에서 아이들이 사용하라고 준비한 헤드폰을 한개밖에 가져오지 않아서 잠시 당황했지만,

대한항공에서 아이들 전용 헤드폰과 뽀로로 색칠공부를 나눠줘서 다행이었다.

지섭이는 그 동안 시간정해 놓고 보던 만화를 실컷 봐서 그런지 마냥 좋아했고, 

요섭이도 비행 내내 잘 놀며 갔다.


오히려 어른들이 힘들었던 것 같다. 

14시간은 너무 길었다. 게임, 영화, 음악, 할 것 다 했는데 아직 7시간이 남아있을 때의 충격..


나와 수산나는 거의 잠을 못자고 한국에 도착했다.


공항에 마중나오신 엄마를 만났다.

반가움에 앞서 정신이 하나도 없었다. 여기가 어디인가 나는 누구인가.


택시를 타고 집에 오는 길에 서울의 막히는 길을 보니 그제서야 한국에 왔구나 싶었다.

택시 안에서 나는 기절해 버렸다.


집에 도착, 그리고 엄마가 해주신 고기국에 쌀밥을 먹었다.

먹으니깐 살 것 같았다. 흑흑.



아이들은 할아버지가 사놓았다고 스카이프에서 몇번이고 보여줘서 안달이 났던 로봇부터 뜯느라 정신이 없었다.

새 장난감이 조금은 아이들의 피로를 달래 줬을까.



시차 적응이고 뭐고 밤에 완전히 뻗어버렸다.

물론 새벽에 깨 버렸지만 .. 


37층에서 바라보는 서울은 우리가 살고 있는 테네시의 나무와 풀이 가득한 집과는 너무나 달랐다.

이런 아파트를 별로 본적 없는 지섭이와 요섭이는 밖에 성들이 있다고 하며 신기해 했다.


와 도시다!

서울 생활이 익숙했던 나도 이런 느낌이었다.


시골쥐가 되어버린 우리들은 서울쥐 집에서 머물게 된게 신이 났다.

과연 어떤 것들을 보고 듣게 될까? 


아니 그보다는 우리 아이들에게 어떤 것을 보여주고 들려줄까?

일단은 좀 쉬어야겠다고 생각하며 첫째날 아침을 맞이 했다 ..


(2)편에서 계속 ...

Posted by 매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디선가 봤던게 떠올라서

지섭이한테 만들어준 계란밥

ㅎㅎ 별거 아닌데 어찌나 좋아하던지



요새 부쩍 어른스러워지고 철이 든 지섭이

형아 노릇을 한다

요섭이가 좋아하는 공룡 책을 읽어주는 지섭이

아직 글은 못 읽어도 마음은 벌써 그러하다



아빠가 캐리커쳐를 해봤어

나름 닮은거 같은데 아니니?



잘때 넘 이쁘다

그런데 요섭이는 자고나면 땀을 흘려서

꼬질꼬질해진다

ㅎㅎ



우리 가족이 된지 1년이 넘은 글락

비록 애들한테 밀려서 개 취급이지만

그래도 가끔 요새는 카펫에도 올라오게 해주잖니

잘 살아보세



우리 마누라는 내가 아들이라고 생각하는게 분명해

지섭이 점심이 아니라

내점심이다 ㅎㅎ

뽀로로 수저통에 닌자거북 도시락 가방을 들고 출근한다



미니밴이 아니었음 어찌 다녔을까 싶네



3월 14일은 파이 데이라고들 하길래

지섭이랑 함께 피자를 구웠다

이제 제법 잘하던데?

아빠가 만든 피자 잘 먹어주는 아들 고맙고 이뻐


Posted by 매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은 낙스빌의 다운타운 마켓스퀘어에서 매주 토요일 하는

낙스빌 파머스 마켓에 다녀왔습니다

우리로 치면 5일장입니다

ㅎㅎ

먹거리 가득한 우리의 시장에 비하면 보잘것없겠지만

그래도 소소한 재미가 있는 곳이에요


특히 물놀이를 하라고 만들어놓은 분수가 있는데

그곳에서 지섭이가 아빠에게 삐지고 맙니다

과연 무슨일이 일어난걸까요?


이씨네 미국살이 더 많은 에피소드 보기: https://www.youtube.com/c/LeesInUSA



Posted by 매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제는 지섭이가 다니는 데이케어 (어린이집) 에서 졸업식이 있었습니다


지섭이가 졸업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지섭이네 반에서 노래와 율동을 한다고 해서


보러 갔습니다


테마는 와일드 웨스트~


황량한 서부 시대가 컨셉입니다 ㅎㅎ


남부 시골 마을 답네요


지섭이가 이런 발표회? 같은 것을 하는 것은 

처음이라 엄마 아빠 모두 떨리는 마음으로 지켜봤네요


내심 걱정했는데 열심히 하는 지섭이의 모습을 보니 뿌듯했습니다~

우리의 일상 동영상으로 만나보시죠~



유튜브 채널에 오셔서 구독 하시면 더 많은 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 남겨주세요!



유튜브 채널 바로가기: https://www.youtube.com/channel/UCMXkU6C2AEIKvbuJQzNhoo


Posted by 매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빠는 며칠전 부터 고프로라는 걸 사더니

신나게 찍고 있습니다


오늘은 VR 아빠 시뮬레이터라며 ㅋㅋ

과연 무슨 뻘짓을 하는걸까요

(영상에서 확인하세요ㅋㅋ)


애들은 조금만 놀아줘도 꺄르르

아빠가 놀아주기만 하면 행복해하네요


가족 친구 음식 다 포기하고

미국에 살게 된 큰 계기는 아이들과 보낼 수 있는 저녁이 있는 삶

이 소중한 시간을 함께 오래 기억하고 싶네요




유튜브 채널에 오셔서 구독 하시면 더 많은 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 남겨주세요!


유튜브 채널 바로가기: https://www.youtube.com/channel/UCMXkU6C2AEIKvbuJQzNhoo


Posted by 매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며칠 전에는 가족과 종종 가는

낙스빌의 와일드 윙 카페에 다녀왔어요


윙도 윙이지만

갑자기 지섭이 왈


"엄마 나 무대에 올라가서 춤출래"


엥? 왠 홍두깨같은 소리?


지섭이의 댄스 실력은 영상에서 확인하세요


ㅎㅎ


아들 덕에 웃는 날이었습니다

요섭이는 이날 계속 잠을 설쳐서 

고생했는데


그래도 많이 안찡찡대서 고마워

우리 순둥이 들


참 순하다




Posted by 매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낙스빌은 별의 별 동물들이 많이 사는 것 같아요

코요테

두더지

도마뱀

칠면조

너구리

스컹크

등등


한국에 있을 때는 보기 힘들었던 녀석들을 종종 보고는 하죠

오늘은 길에 스컹크 한마리가 죽어있었는데

아주 고약한 냄새가 납니다


게다가 아침에는 코요테와의 조우

ㅎㅎ

동물의 왕국입니다


잔디를 깎으며 노동의 보람참도 느끼고


지섭이는 아직은 아빠하고 뽀뽀를 너무 잘하는데

언제까지 해주려나? 하는

생각이 든 날 이었습니다


즐겁게 보시고, 구독, 좋아요, 댓글 남겨주시면 큰 힘이 될 것 같습니다

VLOG는 1주일에 두번은 업데이트 하려고 합니다!!




유튜브 채널 바로가기: https://www.youtube.com/channel/UCMXkU6C2AEIKvbuJQzNhooA

Posted by 매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를 시작함과 동시에

하나 더 시작 한 것이 있습니다.


오래전 부터 아빠의 취미인 동영상 찍기를 활용!

가족의 VLOG (한국에선 브이로그라고 하더군요) 를 열심히 만들어 보기로 했거든요


엄마 눈치보고 산 GoPro Hero 3+ 

드디어 개시입니다!! 유후!


오늘은 일요일 

가족들과 함께 성당에 다녀왔습니다


요즘 말하는데 재미를 붙인 지섭이

잠을 잘 자서 이쁜 요섭이


우리의 일상을 공유하려 했는데

너무나 평범한게 아닐까 싶네요

ㅎㅎ


즐겁게 보시고, 구독, 좋아요, 댓글 남겨주시면 큰 힘이 될 것 같습니다!

VLOG는 1주일에 두번은 업데이트 하려고 합니다!!



Posted by 매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인장白2017. 5. 10. 05:29

때는 2013년 2월 말


우리 와이프 수산나와 함께 미국땅을 밟을 때만 해도 



이곳이 테네시 낙스빌

우리의 제2의 고향이 될 줄은 몰랐습니다


결혼하고 6개월만에 한국 땅을 떠나 

우리 단 둘이 이 곳에 왔지만


지금 우리 가족은

어른 둘, 아들 둘, 개 한 마리, 그리고 로봇 두대 (청소기들 ㅎㅎ)

집안이 바글 거립니다

우리는 육아에 정신 없는 엄마 아빠가 되어버렸습니다


9개월 Paul, 만3살 John

그리고 얼마전 합류한 우리 Glock (똥개)


정신 없이 살면서 남기지 못한 기록들이 아쉬워

아빠는 다짐했습니다


블로그를 시작하기로!


방문자가 많아져서 함께 수다 나눌 분들이 생기면 더 좋겠지만

이런 소소한 기록들이 우리에게도 귀중한 추억의 장소가 되기를 바라면서


블로그의 시작을 알립니다!

자주 놀러오세요


한적한 시골 낙스빌의 삶이 정신없는 한국에 조금이나마 여유로 전해지기를..


'주인장白'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지사항] 블로그를 분리 이전합니다.  (0) 2020.06.19
블로그의 시작을 알리며..  (4) 2017.05.10
Posted by 매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블로그 시작을 환영합니다. 대식구들이 일상을 기대해볼께요.^^

    2017.05.10 18: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태네시는 지나가본적도 없어서...앞으로 잘보겠습니다...

    2017.05.11 16: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제 인생이 이곳에 있을줄 꿈에도 몰랐네요. 종종 놀러오세요! 감사합니다

      2017.05.11 21:52 신고 [ ADDR : EDIT/ DEL ]